여성/경제
“한기총, 성범죄․강제개종 등 여성인권범죄 온상”
세계여성인권위 서울경기남부지부, 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 열어
기사입력: 2018/12/02 [19:21]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2일 오전 10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성남피플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서연) 서울경기남부지부(지부장 이은희)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2일 오전 10시 서울과 경기남부 9개 지역에서 4,400여 명의 여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인권시민단체와 연대해 ‘여성인권 유린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탈퇴 촉구 궐기대회’를 열었다.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은 1960년 11월 25일 도미니카공화국의 세 자매가 독재 정권에 항거하다 독재자에 의해 살해당해 이를 추모하는 날로, 1999년 유엔총회에서 세계여성폭력 추방의 날로 정했다.

 

 이번 행사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교회 내 만연한 그루밍 성폭력 근절과 반인권 범죄인 강제개종을 ‘남의 종교·가정 문제’로만 치부하는 세간의 인식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일제강점기 신사 참배를 주도했던 장로교가 정치와 야합해 권력의 하수 역할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체”라며 “한기총이야말로 적폐 청산 1순위가 돼야 할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기총은 소속 목사들이 돈벌이를 위해 자행하는 반인권범죄 강제개종과 그루밍 성폭력을 방조하고 있다”면서 “한기총의 조속한 폐쇄를 위해 여성부터 자기 교회가 한기총에서 탈퇴하도록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여성인권위 서경남지부는 한기총 적폐청산, 故 구지인 양 분향소 관련 고소에 대한 사죄, 강제개종 목회자 징계와 강제개종 중단, 성폭력 목회자 징계, 성폭력 피해 신도에 대한 사죄 등을 요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각 지역에서 거리행진을 진행했으며, 여성인권 회복을 위해 ‘외치는 목소리’가 담긴 전단을 배포하고, 시민들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촉구했다.

 

 이서연 위원장은 “이제 우리 여성들은 인권의 사각지대인 성직자들의 인권유린을 더는 가만히 앉아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더 이상 종교라는 이름으로 성추행, 성폭행, 강제개종 인권유린, 살인이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감독하고 교회들이 한기총에서 탈퇴하도록 촉구하는 캠페인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 황교안 망월동 기념식 참석, 단호히 거부한다” / 김영욱
엄비덕, '마더센터설립운동 적극화할 것" / 성남피플
“5.18 왜곡처벌법 도입해야, 역사왜곡 EU등 8개국 강도높은 처벌" / 김영욱
양주시청은 부당해고된 양주시립예술단원 60명을 즉각 복직시켜라! / 성남피플
세월호 참사 당시 재직 단원고 기간제 교사 유급휴직 길 확대… / 김영욱
성남시의회 박문석의장 ' 5.18 민주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가자" / 성남피플
제9회 공공의료아카데미 개최한다 / 김선준
박영애의원, 판교 봇들3단지 10년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문제 발언 / 김영욱
'성남시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제정 조례안' 상임위 통과 / 남언호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ABN 토론회애서 특례시 지정 촉구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