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파견법 폐지 전국 1000만 서명운동 개시
기사입력: 2018/12/18 [14:50]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일하는 2030 파견법 폐지반대 운동 장면     © 성남피플

 

 

죽음의 비정규직 그만파견법 폐지하라"

 
 

태안 화력발전소 노동자 사망사고에 분노한 청년들이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약칭 ‘파견법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청년 노동자 단체 ‘일하는2030'(2030, 대표 박승하)은 17일 저녁 수원역 로데오거리 광장에서 ‘20년 적폐 파견법 폐지 1000만 서명운동’을 개최했다.

 

서명대에는 ‘2016. 5.28 구의역 스크린도어, 2018. 12.11 태안발전소 컨베이어 벨트'라는 문구와 ‘죽음의 비정규직 이제는 안 됩니다'라는구호가 내걸렸다.

 

서명용지에는 ‘지난 20년간 한국 노동자들을 저임금 단기계약의 수렁에 빠지게 한 원인을 없애지 않는 한 노동자들의 죽음은 끊임없이 계속될 것’, ‘그것이 바로 1998년 제정된 파견법소위 말하는 비정규직법’이라는 내용과 ‘국민의 힘으로 파견법 폐지합시다'라는 호소가 담겼다.

 

일하는2030 박승하 대표는 "오늘 한국서부발전은 고 김용균 노동자 유가족에게 단 한 마디의 책임인정 없는 가증스런 사과문을 발표했다"며 "이들은 명백한 살인기업이다지난 20년간 파견법은 이런 기업들이 오직 이윤만를 위해 노동자를 마음대로 써먹다 버릴 수 있는 안전장치로 활용되어 왔다”고 질타했다.

박 대표는 이어 "비정규직은 우리가 만든 것도 아니고 우리가 되고싶어 하청노동자로 일하는 것이 아니"라며 “이제는 너무도 당연해진, 제도화된 비정규직에 저항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끝으로 “우리 청년들은 오늘의 한 걸음으로 죽음의 비정규직에 선전포한다우리 세대에서 끝장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일하는2030은 이날을 시작으로 매일 서명운동을 진행하며 전국 각지에서의 동참을 호소할 계획이다..

 

한편 11일 한국서부발전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한국발전기술 소속 계약직 청년노동자 김용균 씨가 홀로 낙탄 제거 작업 도중 석탄운송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목숨을 잃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83일농성 세비앙요양원 사태" 불법비리 반드시 처벌된다는 것 보여줘야 .." / 김영욱
김종훈의원, 전국 학교급식 노동환경 실태조사 발표 / 김영욱
양승태 소환관련, 민중당 성남시위원회 성명 / 성남피플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 직장내 괴롭힘 희생사건 대책촉구 / 김영욱
이재명, 민선7기 경기도 365개 공약 확정 공개 / 김영욱
새해부터 육야휴직 출산휴가급여 인상 / 김영욱
이재명, “도민 의견 가리는 청원은 잘 못” 전면공개 방침 / 성남피플
고용노동부 성남지청, 설 명절 앞두고 체불임금 청산 집중 / 성남피플
세비앙요양원 영업정지 처분 대한 성남시의 입장 / 김영욱
이재명 "오피스텔 깜깜이 관리비 개선하겠습니다."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