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이재명, 새해 첫 약속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기사입력: 2019/01/02 [15:35]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일일상담사 체험에 나선 이재명 시장     © 성남피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해년 새해 업무 첫 날 ‘경기도콜센터’ 상담사와 만남을 갖고 상담사들의 최대 희망사항이었던 ‘정규직(공무직)’전환을 약속했다.

 

2일 오전 시무식을 마친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1시 경기도콜센터를 찾아 “여러분이 쓰신 새해 소원지를 보니까 정규직화가 제일 큰 소망이던데, 안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기존 방침은 정부 방침이 나오면 추진하겠다는 것인데 정부방침과 관계없이 직접고용을 추진하겠다”면서 “공공기관이 매일 하는 일이고 누군가 계속 일을 하면 노하우가 쌓여서 더 잘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어 “정규직으로 만들어주면 게을러지지 않을까 하는 편견이 있는데 사람을 믿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마음도 편하고 책임감도 생기고 더 성실하게 할 것이다. 안정적 환경에서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에 따르면 경기도콜센터에는 현재 민간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66명이 비정규직 형태로 근무 중이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의 정규직 전환’의 마지막 단계에 포함돼 있어 현재까지 정규직 전환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였다. 이 지사의 결정은 정부의 가이드라인과는 별개로 진행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정규직 약속과 함께 이 지사는 이날 콜센터 상담사들의 근무환경 개선도 약속했다.

이 지사는 잦은 냉난방 시설 고장과 공기청정기 부족 문제 해결을 원하는 상담사들의 건의에 즉석에서 담당부서장을 불러 조치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에도 도와 도 산하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청소원이나 방호원 등 현장노동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옥상이나 지하, 당직실에 있던 휴게공간을 지상으로 옮기고, 오래된 냉장고나 TV 등 집기류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약속을 지킨 바 있다.

 

한편, 이재명지사는 이날 간담회에 앞서 콜센터 직원과 함께 기해년 돼지해를 맞아 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대형복조리를 함께 걸고, 상담사들의 새해 소망이 담긴 소망트리를 확인하기도 했다. 또, 일일콜센터상담사가 돼 도민의 문의전화에 직접 응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전화 상담 체험 후 “실수를 하면 안된다는 생각에 진땀이 났다”면서 “하루 3천통 정도의 전화가 온다는데 상담사들의 고충이 크겠다”고 콜센터 상담사들의 애환에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83일농성 세비앙요양원 사태" 불법비리 반드시 처벌된다는 것 보여줘야 .." / 김영욱
김종훈의원, 전국 학교급식 노동환경 실태조사 발표 / 김영욱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 직장내 괴롭힘 희생사건 대책촉구 / 김영욱
양승태 소환관련, 민중당 성남시위원회 성명 / 성남피플
이재명, 민선7기 경기도 365개 공약 확정 공개 / 김영욱
새해부터 육야휴직 출산휴가급여 인상 / 김영욱
이재명, “도민 의견 가리는 청원은 잘 못” 전면공개 방침 / 성남피플
고용노동부 성남지청, 설 명절 앞두고 체불임금 청산 집중 / 성남피플
세비앙요양원 영업정지 처분 대한 성남시의 입장 / 김영욱
19년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첫 발령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