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양승태 구속은 이석기 의원 석방으로 이어져야"
민중당 성남시지역위원회 논평
기사입력: 2019/01/24 [15:15]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11월 30일 사법적폐청산 성남시국회의 회원들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성남지원앞에서 진행하고 있다.     © 성남피플

 

 

24일 새벽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어 구치소에 수감됐다. 24일 사법적폐청산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주장해 온 민중당 성남시지역위원회(위원장 신건수)가 논평을 내고 6년째 수감중인 이석기 전의원의 석방을 촉구하고 나섰다. 아래는 논평 전문이다.

 

 

 

양승태 구속은 이석기 의원 석방으로 이어져야


헌정사상 처음으로 사법농단의 몸통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됐다. 적폐청산을 바라는 국민들의 힘이 모아진 결과로 환영하는 바이다.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해야 한다는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사법부는 밑바닥까지 떨어진 국민적 신뢰에 대해 처절하게 반성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검찰은 양승태의 일제강제징용피해자 소송에 대한 개입, 법관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등의 혐의에 대해 철저히 규명해 진실을 밝혀내고, 문재인 정부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오는 3.1절 조건없는 이석기 의원을 비롯한 양심수 전원을 사면복권해야 한다.


양승태의 사법농단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여전히 이석기 의원을 비롯한 양심수들이 감옥에 갇혀 있다. 양승태의 구속은 사법적폐 청산의 시작이고, 결과는 사법농단의 피해자들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으로 나타나야 한다.


이석기 의원 석방은 박근혜 정권의 통합진보당 해산, 국회의원직 박탈의 진실을 규명하고, 분단 70년의 적폐를 청산하는 길인만큼 민중당은 그동안 당력을 총집중해 싸워왔듯이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적폐를 뿌리 뽑기 위해 더욱 완강하게 투쟁할 것이다.

 

2019년 1월 24일

민중당성남시지역위원회 위원장 신건수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재가방문 요양보호사들, 시급12,000원·장기근속·연차사용·직접고용 촉구 / 김영욱
성남시민사회단체,5.18 망언 규탄 성명발표 / 성남피플
"성남시의료원 원장은 공공의료에 철학과 입장 분명해야" / 김영욱
성남도시개발공사, 지역 도서관 전문가 초청 토론회 개최 / 성남피플
경기도의회 성남 출신 도의원, 5,968억원 성남시 국·도비 등 예산 확보 / 김영욱
성남 세비앙요양원 문제해결 , 청와대 국민청원운동 개시 / 김영욱
이재명 지사,'2019년 경기도 경제활성화 대책 1조9천억 투자’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간담회 개최 / 김영욱
183일농성 세비앙요양원 사태" 불법비리 반드시 처벌된다는 것 보여줘야 .." / 김영욱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 / 우장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