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5.18 유공자에 막말한 김순례 의원은 의원직 사퇴하라
민중당 성남시당지역위원회 입장문에서 밝혀
기사입력: 2019/02/11 [10:50]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세월호 진실규명과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성남시민대책회의는  2015년 5월 6일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에 위치한 성남시약사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대책 비하발언을  sns에 유포한 김순례 성남시약사회 총회의장의 공식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 성남피플

 

최근 5.18망언 3인방에 대한 '국회 퇴출운동'이 불붙고 있다. 여당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징계를 추진하며 자유한국당이 동의 안하면 퇴출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기자 간담회에서 " 한국당의원들의 범죄적 망발은 피 흘려 이룩한 민주화를 부정하고 현행법을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라며 강한 대응방침을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민중당 성남시당지역위원회에서 성남시의원 출신인 김순례 의원의 즉각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아래 입장문 전문이다.  

 

5.18 유공자에 막말한 김순례 의원은 의원직 사퇴하라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들을 폄훼하고 비난한 성남시의원 출신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

 

김 의원은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미 5.18 광주민중항쟁은 전두환을 비롯한 신군부가 공수부대를 투입해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1997년에는 '5.18민주화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음에도 김 의원은 어느 시대에 사는 사람인가

 

김 의원의 색깔논쟁과 막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서 '시체장사', '거지근성등의 막말과 '유가족이 종북주의자와 연결되어 있다'는 허위사실을 SNS로 퍼 날라 시민들의 강력한 항의를 받은 바 있다.

 

304명의 무고한 생명이 수장되고길거리에서 단식을 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들을 향해 그게 인간으로서 할 말인가.

 

이렇듯 김 의원은 시대착오적인 역사의식과 그릇된 사고방식으로 막말을 일삼고 세월호 유가족들과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

 

자유한국당은 그릇된 역사왜곡과 유가족 모독 행위를 한 김순례 의원을 즉각 출당조치하라그리고 김 의원은 본인의 망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라.

 

만약 시민들의 준엄한 요구를 거스른다면 민중당은 시민들과 함께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심판에 나설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2019년 2월 9

 

민중당성남시지역위원회(위원장 신건수)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윤영찬 청와대 전 수석의 성남시 중원구 출마 선언 철회 요구 / 김영욱
자한당 차명진, 세월호 참사 유족에 sns 막발해 비판여론 거세 / 김영욱
일하는2030, “수원 청년 노동자 추락사 철저히 조사해야” / 김영욱
김미희, “통합진보당 해산 관련 헌재와 법원의 내통 의혹 밝혀라“ / 김영욱
내년 총선, '여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47% vs '야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37% / 김영욱
사회적기업 한길 BSD, “성남시 드론 방역사업 필요하다” / 성남피플
[김영욱 노동경제 ]문재인정부, 국제노동기구 기본협약 비준부터 해야 한다. / 김영욱
성남시 노인요양시설 서비스 질 높인다…시책사업 설명회 / 성남피플
성남 판교 드론 기업 “홈그라운드”서 첫 시험비행 / 성남피플
코웨이 CS닥터 노조, 2달째 설립 인정 않고 있는 서울고용노동청 규탄!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