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5·18 광주 모독 망언 의원 제명 촉구 성명서 발표
기사입력: 2019/02/26 [18:49]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6일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협의회에서 5.18 망언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아래 성명 전문을 싣는다. 

▲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협의회 의원들이 5.18 망언에 대한 규탄을 하고 있다.     © 성남피플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대국민 공청회’라는 미명하에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모독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지난 2월 8일 공청회에서 지만원은 또다시 “5.18은 북한군이 주도한 게릴라전”,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등의 거짓 주장을 거듭했으며, 자유한국당 소속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북한군 개입’, ‘광주 폭동’, ‘괴물집단’등의 망언을 쏟아내며 적극 동조했다.

 

특히 성남시의원을 역임했던 김순례 의원의 역사인식과 망언 앞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김 의원의 막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세월호 유족들을 향해서 “시체장사”, “거지근성” 등의 막말과 “유족이 종북주의자와 연결되어 있다”는 허위사실을 SNS로 퍼 나르는 등의 행위를 한 바도 있다. 이러한 의원을 감싸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김순례 의원을 즉각 출당조치 하여야 마땅하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은 민주주의를 향한 시민과 민중의 항쟁 의지를 대내외에 보여주었고, 반민주 군사독재의 야만성을 세계에 폭로함으로써 군사독재체제의 입지를 크게 약화시켰으며, 이후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됐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은 다른 국가의 민주화 운동에도 크게 영향을 끼쳤다. 유네스코는 5·18 민주화 운동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인권의 전환점이었을 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국가들의 민주화와 냉전체제를 깨트리는 데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도 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망언을 쏟아낸 3명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이러한 망언을 묵인하고 오직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역사적 진실을 폄훼한 자유한국당에 말할 수 없는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우리는 두 번 다시 이 같은 참담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망동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의원은 석고대죄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

 

하나. 국회는 절차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하나. 국회는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일이 더 이상 없도록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재정을 촉구한다!

 

2019년 2월 26일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협의회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시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안) 주민공람 실시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강상태의원 등 15명의원, 박광순 시의원에 대해 공개사과 요구 / 성남피플
평화행동 " 정부, 중재자 역할 넘어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스스로 결정해야 " / 김영욱
김미희 전 의원,대한약사회 총회에서 "김순례 out"피켓 / 김영욱
가자!평양 통일열차 경기청년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 우장순
경기도교육청, 사회단체보조금 지원 사업 선정 / 성남피플
이재명 “신분당선 연장(광교~호매실) 사업 빠른 시간내 추진 노력” / 김영욱
600억원의 주인은? … 도, 정책공모 시상시군 10개→14개로 확대 / 성남피플
성남시의회 윤창근 의원 '전선지중화' 5분발언 / 성남피플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의혹 명확히 밝혀야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