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김미희 전 의원, 낙태죄 폐지 촉구 1인 시위 나서
기사입력: 2019/04/09 [09:51]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미희 전 의원이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 성남피플



김미희 전 통합진보당 국회의원(민중당 성남시중원구당원협의회장)이 오는 11일 예상되는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위헌 여부 심판을 앞두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김 의원은 8일 오전 7시 단대오거리역 1번 출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면서 “낙태죄 폐지는 다양한 상황에 놓인 여성 누구나 아이를 낳을 권리와 낳지 않은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는 인권존중사회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민중당은 낙태죄 위헌선고를 넘어 낙태죄의 형법 폐지와 재생산권 보장을 위해 새로운 법과 제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여성엄마민중당은 이날 낙태법을 폐지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전국의 지방법원 앞에서 동시에 진행했다.

이들은 “낙태죄 형법폐지는 여성의 재생산권과 안전권 보장이며 여성기본권을 침해하는 낙태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낙태죄 폐지는 다양한 상황에 놓은 사회구성원 모두가 아이를 낳을 권리와 낳지 않을 권리 모두를 보장받을 수 있는 인권 존중의 사회를 향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민중당은 낙태죄 위헌선고를 넘어 낙태죄의 형법 폐지와 재생산권 보장을 위한 새로운 법과 제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신옥희 경기여성엄미민중당 위원장이 낙태죄 폐지 1인시위를 하고 있다.     © 성남피플

 

 

경기여성엄마민중당 신옥희 위원장은 “최근 발표된 보건사회연구원의 2018 인공임신중절 실태 조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임신중단은 미혼 여성보다 기혼 여성에게서 더 높게 나타나며 임신중단의 이유도 사회활동, 경제상태, 자녀계획 등 다양하다. 많은 여성들이 출산과 육아로 여전히 경력단절을 우려하는 이유는 우리 사회와 국가가 육아와 돌봄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임신과 출산, 여성의 권리에 사회적 책임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dltnstlsd 19/04/09 [15:38] 수정 삭제  
  인권! 인간의 존엄성은 세상밖에서만 일인가? 태아의 생명은 인권이 아닌가 낙태수술시 생명체를 갈기갈기 사지를 찢어버리는 그 어마어마한 행위는 천벌 받아 마땅하다 책임을 세상탓으로 돌리지말고 인간 생명의 존엄성을 생각해봐라, 억울한 임신은 국가에서 책임지고 해결 한다지만 자기 좋아서 임신하고 세상 탓 돌리는 무책임한 생각 말아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윤영찬 청와대 전 수석의 성남시 중원구 출마 선언 철회 요구 / 김영욱
자한당 차명진, 세월호 참사 유족에 sns 막발해 비판여론 거세 / 김영욱
내년 총선, '여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47% vs '야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37% / 김영욱
사회적기업 한길 BSD, “성남시 드론 방역사업 필요하다” / 성남피플
[김영욱 노동경제 ]문재인정부, 국제노동기구 기본협약 비준부터 해야 한다. / 김영욱
일하는2030, “수원 청년 노동자 추락사 철저히 조사해야” / 김영욱
성남시 노인요양시설 서비스 질 높인다…시책사업 설명회 / 성남피플
성남 판교 드론 기업 “홈그라운드”서 첫 시험비행 / 성남피플
성남시, 19일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 100억 원 발행 / 성남피플
경기도, 17일부터 소화전, 횡단보도등에 1분이상 주정차하면 과태료 부과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