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A형 감염예방, 술잔 돌리기 안된다
성남시 보건소 수칙 공지
기사입력: 2019/05/02 [09:45]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선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청 전경     ©성남피플

 

성남시보건소는 올해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증하고 있는 A형간염이 최근들어 성남시에도 발생수가 급증함에 따라 A형간염 예방수칙을 강조했다

 

2019년 4월 30일 현재성남시 A형간염 환자 수는 총 80명으로 예년 같은기간에 비해 3.4 배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형 간염의 초기 증상은 몸살 감기와 비슷하다갑자기 열이나고온몸이 쑤시고메스껍고구토증상이 있다면 A형간염이 의심되므로 병원을 방문하여야 한다.

 

A형 간염은 주로 대변이나 소변으로 오염된 물주사기혈액제제성접촉을 통해 전파되는 1군 감염병으로 잠복기가 15~50일 이어서 감염원을 추적하기가 쉽지가 않다.

 

황달 발생 전 2주에서 발생후 1주까지가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가장 높아 이 기간 중에는 반드시 환자 격리가 필요하다.

 

A형 간염을 예방하려면 외출을 한 후나 식사전화장실을 다녀온 후에는 반드시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

 

과일은 깨끗이 씻은 후 껍질을 벗기고음식은 충분히 익혀먹고 물은 끓여 마셔야 한다.

 

또한찌개나 탕을 먹을때 앞접시를 사용하여야 하며 술잔 돌리기 금지날음식 섭취를 삼가하면 A형 간염을 충분히 예방 할 수 가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A형 간염은 아직 특별한 치료제가 없으므로 백신 접종과 개인위생 준수가 최선의 예방법인 만큼 감염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원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729-3922)으로 문의하면 된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전 의원등, “수도권지역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해야” / 성남피플
경기도시군의장협의회, 경기방송친일발언 강력성토 / 김영욱
김동엽 교수, “신한반도체제는 냉전을 넘어 남북의 공동이익을 실현하는 것” / 김영욱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정부와 교육감은 직접교섭에 나서라!" 촉구 / 김영욱
경기도, 간부공무원 성비위 관련 직위해제 및 중징계 요구 / 성남피플
김용균특조위 결과발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즉시 제정 촉구 / 성남피플
김미희 등 청구인대표자 4명,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주민발의 조례 성남시에 제출 / 김영욱
민중당 김종훈의원, "일본계 대부업체 명단 공개 필요" / 김영욱
경기도 재가방문 요양보호사들, 시급12,000원·장기근속·연차사용·직접고용 촉구 / 김영욱
은수미 시장,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150만원 구형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