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치
“5.18 왜곡처벌법 도입해야, 역사왜곡 EU등 8개국 강도높은 처벌"
민중당 김종훈의원 논평
기사입력: 2019/05/18 [12:24]  최종편집: ⓒ snmedia.org
김영욱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중당 김종훈의원실이 국회입법조사처에 질의한 역사왜곡 처벌에 관한 사례 회신 표지.@자료제공 김종훈의원실     © 성남피플

 

“5.18 왜곡처벌법은 정쟁대상 아닌 인권과 역사문제”

입조처 조사결과, EU 및 유럽 8개국에선 이미 홀로코스트부정 엄단처벌

 

‘5.18 왜곡 처벌법’ 제정에 국민 60.6%가 찬성하고 있는 가운데 이와 유사한 해외사례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리얼미터가 16일 발표한 tbs 현안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이 5.18 왜곡처벌법 제정에 찬성해 반대 30.3%의 2배에 달했다지역과 나이를 불문하고 특별법 제정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치의 군국주의 시절을 경험한 유럽 국가들은 집단학살과 인종민족을 근거로 특정집단에 관한 학살에 대해 왜곡하는 것을 처벌하는 이른 바 홀로코스트부정방지법을 시행해 왔다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왜곡발언이 나온 직후인 2월 국회입법조사처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에서 유럽연합(EU)을 비롯 주요 8개 국가 등에선 강도 높은 처벌이 이뤄지고 있다.

 

EU는 2007년 유럽연합의회 기본결정(2008/913/JI)를 발표하고 인종학살반인륜범죄전쟁범죄 등의 공공연한 지지부정경시 등(1)” 고의적 행위에 대하여 모든 EU회원국은 처벌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프랑스는 1990년 이른바 게소법(Loi Gayssot)’을 통해 언론자유법을 수정하고 프랑스 법원 또는 국제법원으로부터 유죄를 선고받은 사람에 의해 범해진 하나 또는 다수의 반인륜범죄의 존재에 대한 이의를 제기한 자는 1년 이하의 구금형 및 45,000유로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1b)”와 1항에 언급된 것과 다른 집단학살범죄다른 반인륜범죄(2)” 등에도 동일한 처벌을 규정했다이를 적용하면 이미 우리법원이 판결한 5.18 민주항쟁은 왜곡 발언은 물론이고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에도 처벌받게 된다.

벨기에의 경우에는 독일의 국가사회주의 정부에 의해 범하여진 (국가종족종교적인집단살인을 부정하거나현저하게 경시하거나정당화하거나 또는 지지하는 자는 8일 이상 1년 이하의 징역형 및 26프랑 이상 5,000프랑 이하의 벌금에 처한고 규정한다.

 

독일은 형법 제130조 국민선동죄를 통해 국가사회주의 지배 하에서 범해진 국제형법 제6조 제1(집단살해죄)에서 규정된 종류의 행위를 공공의 평온을 교란하기에 적합한 방법으로 공연히 또는 집회에서 지지부인 또는 경시한 자는 5년 이하의 자유형 또는 일수벌금형으로 처한다고 형법 자체에 규정하고 있다방송매체와 멀티미디어를 활용하거나 문서를 생산하는 것뿐만 아니라 관여전달보관 등의 경우에도 처벌을 받는다.

 

이스라엘도 1986년 집단학살 거부법을 제정하고 나치 정권 동안 유대인 또는 인간의 존업성에 대한 범죄행위를 거부하거나 동정심을 유발할 목적으로 그 가해자를 방어하는 표현을 문서 또는 구두로 공표한 자는 5년의 징역형으로 처벌하고 범죄행위를 찬양 또는 동정하는 표현을 문서 또는 구두로 공표한 자는 5년의 징역형으로 처벌한다.

 

그 외에도 오스트리아와 폴란드리히텐슈타인루마니아 등도 형법과 특별법 등을 통해 징역형과 자유박탈형시민권 박탈 등 강도 높은 처벌에 처하고 있다.

 

김종훈 의원은 세계 어느 나라들보다 언론 자유가 보장된 유럽 국가들이 홀로코스트부정방지법까지 제정하며 표현을 엄격히 제한하는 이유는 인류보편적 가치를 지키고 잘못된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며 “5.18 왜곡처벌법도 정쟁의 대상이 아닌 인권과 올바른 역사 세우기의 문제인 만큼 여야를 떠나 조속히 제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미희 전 의원등, “수도권지역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추진해야” / 성남피플
경기도시군의장협의회, 경기방송친일발언 강력성토 / 김영욱
김동엽 교수, “신한반도체제는 냉전을 넘어 남북의 공동이익을 실현하는 것” / 김영욱
이재명 ,‘부동산 거짓 거래신고자 109명’에 과태료 5억6천만 원 부과 / 김영욱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정부와 교육감은 직접교섭에 나서라!" 촉구 / 김영욱
계곡 불법시설 철거현장 찾은 이재명, “내게 화내도 좋다. 합리적 대안 찾자” / 성남피플
김용균특조위 결과발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즉시 제정 촉구 / 성남피플
김미희 등 청구인대표자 4명,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주민발의 조례 성남시에 제출 / 김영욱
‘공정 경기건설’ 실현할 시민감리단, 22일 시동 걸었다‥‘하남선 4공구’서 첫 활동 / 성남피플
경기도 재가방문 요양보호사들, 시급12,000원·장기근속·연차사용·직접고용 촉구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