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확대
기사입력: 2019/07/19 [13:39]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원구보건소-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상담 중이다     © 성남피플



   대상 질환 11종→19종, 최대 300만원 지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대상 질환을 기존 11종에서 19종으로 확대했다.

 

임신, 출산에 관한 국가 책임 강화의 일환으로 정부가 지원 대상 질환을 7월 15일부터 확대한 데 따른 조처다.

고위험군 임산부의 고혈압, 다태 임신, 당뇨, 대사 장애를 동반한 임신 과다구토, 신질환, 심부전, 자궁 내 성장 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관 질환 등 8종이 새로 포함됐다.

그동안은 조기진통, 분만 관련 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 파열, 태반 조기 박리, 전치태반, 절박 유산, 양수 과다증, 양수 과소증, 분만 전 출혈, 자궁경부 무력증 등 11종의 질환을 지원했다.

지원 대상은 가계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80%(2인 가족 기준 월 523만2000원) 이하이면서 이 같은 19종의 고위험 임신 질환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은 출산 모이다.

 

입원 치료비 중 비급여 본인부담금(상급 병실 차액, 환자 특식 등 제외)에 해당하는 금액의 90%까지 지급한다.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의 의사진단서 등 서류를 준비해 산모 주소지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올해 1~2월에 분만한 임산부 중 신규 8종에 해당하는 경우는 오는 8월 31일까지 신청해야 한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공립어린이집연합회 이혜원 9대 회장 취임 / 남언호
대법원, 이재명 지사 관련 위헌소송 받아들여.... / 성남피플
장지화 민중당 공동대표, 민주당 성남시의원 사태 관련 김태년의원 사죄 촉구 / 김영욱
파업 26일차 분당서울대병원 노조, “죽을수는 있어도 물러설 순 없다” / 김영욱
성남 민중당 · 평화연대," 반민생 반개혁 필리버스터 자유한국당 신상진의원은 의원직 사퇴"촉구 / 김선준
성남평화연대, "신한호 시의원사건, 더불어민주당은 무슨 근거로 공천했는가!" / 성남피플
성남 A시의원사건, “더불어민주당은 공천책임지고 시민에게 사죄해야” / 김영욱
김미희, 필리버스터 국회 “신상진 의원 민생정치 포기 선언해야” / 성남피플
이재호 의원 사퇴 요구...공은 성남시의회로 / 남언호
은수미 성남시장 시정연설-제249회 성남시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