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강
충격 "암 진단 받고도 절반은 흡연 지속해"... 집중적 금연 치료 필요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의 연구결과
기사입력: 2019/07/29 [21:37]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좌), 길병원 건강증진센터 구혜연 교수(우)     © 성남피플

 

암을 진단 받은 국내 남성 흡연자의 절반 이상이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금연 치료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처음 암을 진단 받으면 충격과 두려움으로 인해 담배를 끊으려는 동기가 강화되어 보다 쉽게 금연에 성공할 것으로 짐작할 수 있지만, 많은 환자들이 금연에 실패하고 만다. 이렇게 암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하는 습관은 암의 재발, 이차암의 발생 및 사망률을 높여 암 생존자의 건강에 지대한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하지만 이미 암에 걸렸다고 해도 포기하지 않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금연에 성공하면 암 치료 효과를 높일 뿐 아니라 생존 기간도 늘릴 수 있으므로, 오히려 암 진단 시점을 기회로 삼아 집중적 금연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제1저자: 가천대 길병원 건강증진센터 구혜연 교수)은 암 생존자의 건강과 삶의 질에 있어 중요한 영향을 갖는 흡연 습관과, 관련된 인자를 조사했다.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2004년-2011년 사이에 처음으로 암 진단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5,141명을 대상으로 암 진단 전후 흡연 상태 변화를 분석한 결과, 암 진단 전 흡연을 했던 남성 중 무려 51.6%가 암 진단 후에도 여전히 흡연을 지속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연령대와 소득 수준이 낮고, 암 진단 전 흡연량이 높으며, 흡연과 연관성이 낮은 암을 진단받은 환자일수록 암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혜연 교수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암 진단 이후에도 흡연을 지속할 확률이 특히 높은 고위험 그룹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금연 치료와 추적관찰이 필요하다”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이기헌 교수는 “통념과는 달리 암 진단을 받고도 무려 절반 이상이 흡연을 지속하는데, 이는 금연이 얼마나 어려운 문제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암 진단 후 담배를 끊는 것은 암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으므로, 흡연하는 신규 암환자에 대한 금연치료는 우리 사회에서 의학•보건학적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 (Korean Cancer Association)에서 발간하는 국제 학술 권위지인 ‘대한암학회지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신호에 발표됐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공립어린이집연합회 이혜원 9대 회장 취임 / 남언호
대법원, 이재명 지사 관련 위헌소송 받아들여.... / 성남피플
장지화 민중당 공동대표, 민주당 성남시의원 사태 관련 김태년의원 사죄 촉구 / 김영욱
파업 26일차 분당서울대병원 노조, “죽을수는 있어도 물러설 순 없다” / 김영욱
성남 민중당 · 평화연대," 반민생 반개혁 필리버스터 자유한국당 신상진의원은 의원직 사퇴"촉구 / 김선준
성남평화연대, "신한호 시의원사건, 더불어민주당은 무슨 근거로 공천했는가!" / 성남피플
성남 A시의원사건, “더불어민주당은 공천책임지고 시민에게 사죄해야” / 김영욱
김미희, 필리버스터 국회 “신상진 의원 민생정치 포기 선언해야” / 성남피플
이재호 의원 사퇴 요구...공은 성남시의회로 / 남언호
은수미 성남시장 시정연설-제249회 성남시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 성남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