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스포츠
경기도교육청, 해외동포학생과 함께하는 '경기학생 평화통일 한마당' 개최
기사입력: 2019/08/14 [19:24]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학생 평화통일 한마당 현장 스케치

 

▲ 경기도교육청, 해외동포학생과 함께하는 '경기학생 평화통일 한마당' 행사 장면중     © 성남피플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경기학생 평화통일한마당'참가 학생 50여명은 오후 3시, 비무장지대 내 공동경비구역(JSA)을 견학했다.

평화통일한마당 방문단은 군 관계자 인솔에 따라 자유의집, 남북정상회담장,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거닐었던 도보다리 등을 천천히 둘러보며 남북 분단의 역사와, 현재 남북관계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방문단은 자유의집을 통과하자마자 마주보이는 북측 판문각 앞에서 가까이 보이는 군사 분계선에 대한 군 관계자의 안내를 듣고, 궁금한 사항에 대해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판문점은 이제까지 남북 간 대결과 긴장의 현장이었지만 4.27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이 현장에서 함께 만나면서 화해와 평화를 위한 현장이 됐다"며 "과거의 판문점이 아니라 미래의 판문점, 새로운 통일과 화해의 시대를 열어가는 판문점을 방문했기 때문에 우리 학생들도 화해와 평화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두천외고 1학년 임희정 학생은 "통일이 정치가나 외교관한테만 관련이 있고 저희한테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직접 판문점에 와보니 생각보다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좀 더 관심을 많이 가져야 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삼육고등학교 2학년 한주오 학생은"공동경비구역이 막연하게 저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체험학습활동에 좋은 기회로 선발돼서 친구들과 역사적 흔적과 현재 남북상황, 작년 회담 이야기를 들어보니 정말 좋은 경험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참가 학생들은 이후 연천한반도통일미래센터로 이동하며 17일까지 재외동포 학생들과 함께 '경기학생 평화통일한마당'활동을 이어나 간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중당, “성남시의료원 비정규직 채용계획 철회” 노숙농성 돌입 / 김영욱
경기 요양보호사노조, “재가요양보호사는 파리목숨, ‘대기수당’ 신설해야” / 김영욱
'(가칭)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 대책위' 구성한다. / 김영욱
"검찰의 특혜 수사 안된다", 황교안 대표 즉각 수사 촉구 / 김영욱
은수미 성남시장에 성남시의료원 238명 비정규직 채용계획 철회촉구 / 김영욱
김병관 의원, 판교대장지구 주민편의복합시설 제안에 성남시 수용 / 김영욱
성남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참여조례 서명, 4천여명 넘어서 / 김영욱
이재명, “미 반환공여지, 특별한보상 차원에서 국가차원 개발 이뤄져야” / 김영욱
성남시 국내최초 “마을버스 전기저상버스” 도입 / 성남피플
신상진의원,"투표용지에 후보자명 먼저 쓰고 당명 나중에.."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