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 중앙공원서 21일 꽃무릇 축제 열어
기사입력: 2019/09/11 [12:12]  최종편집: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공원과-성남시 중앙공원 산책길 꽃무릇 군락지     © 성남피플



   36만2000본 꽃대 올라 붉은 융단 깔아 놓은 듯 ‘장관’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9월 21일 오전 9시~오후 6시 분당구 수내동 중앙공원에서 ‘꽃무릇 축제’를 연다.

 

축제 현장은 36만2000본의 꽃대가 올라 꽃무릇이 붉은 융단을 깔아 놓은 듯 장관을 이룬 곳이다.

공원 내 황새울광장부터 보도2교까지 500m 구간 산책로의 울창한 나무 아래에 꽃무릇 군락지가 9400㎡ 규모로 펼쳐져 있다.

시는 꽃무릇의 아름다움을 시민과 함께하려고 이날 축제를 마련한다.

숲 해설가(2명)가 10~15명씩 그룹을 짠 시민들과 중앙공원 꽃무릇 길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이 오전 10시 30분, 오후 2시 30분 등 2회에 운영된다.

 

꽃무릇 거리에선 오후 2시 성남시 홍보대사인 코리아주니어빅밴드의 관악 연주회가 열린다.

황새울 광장엔 시민 체험 행사장이 펼쳐져 예쁜 손글씨, 꽃무릇 부채와 꽃무릇 구근 화분 만들기, 꽃무릇 색칠 명상, 분갈이 체험, SNS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이날 프로그램 참여자에 한해 9월 20~29일 열리는 신구대학교식물원의 꽃무릇 축제 입장 할인권(7000원→3500원)을 오전, 오후에 각 150매씩 나눠준다.

꽃무릇은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날 때는 꽃이 지는 특성이 있다. 꽃과 잎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해 그리워한다 해서 ‘상사화’라고도 불리지만, 꽃무릇과 7~8월에 피는 상사화와는 전혀 다르다.

꽃무릇은 큰 나무 아래 반그늘에서 잘 자라며, 한 번 뿌리 내리면 알뿌리가 계속 분근돼 군락지가 매년 무성해진다.

 

성남시 중앙공원 꽃무릇은 2015년 16만2000본(4500㎡)을 식재한 것이 최근 4년간 지속 분근돼 현재 36만2000본(9400㎡)의 수도권 최대 꽃무릇 군락지를 형성하고 있다.

중앙공원 꽃무릇은 축제 날 절정을 이뤄 이달 말까지는 붉은 꽃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미희후보 블로그에 뭐가 있길래? 호응 높아.. / 김영욱
민중당 청년후보들, 재벌 부동산 불로소득 환수로 청년무상임대주택 100만호 공급! / 김영욱
민중당 성남 총선후보들, '요양보호사 특별법' 추진위해 요양서비스노조와 정책협약 체결 / 김영욱
조신 예비후보, 중원구 공약 1호 발표 / 김영욱
민주노총 건설노조 경기도지부, "한국노총 건설산업노조 취업방해 엄중수사 및 처벌" 촉구 / 성남피플
민중당 경기도 총선후보들, “3,1절 특사로 자주평화정치인 이석기의원 석방하라” / 성남피플
“시민이 총선후보를 뽑는다” 민중당 민중공천제 선거인단 모집 / 김영욱
조신 후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후보자에 대한 공개지지 금지 위반 행위"즉각중지 촉구 / 김영욱
이재명 제안한 ‘폐렴환자 전수조사’ 정부 받아들여… / 성남피플
장지화 후보, 故 강민애 상담사 자살 사건 진상규명 촉구 및 성평등 일자리 정책 발표 / 김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