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성남시의회, 상해 항일 유적지 탐방…애국애족정신 되새겨
기사입력: 2019/09/29 [17:11]  최종편집: ⓒ snmedia.org
성남피플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성남시의회 상해 항일유적지 탐방(6일차) 기념사진     © 성남피플



 

중․러 항일 유적지 탐방에 오른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 시의원들은 지난 28일 독립운동가의 주요 활동 무대였던 상해 일대의 항일유적지를 방문해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기렸다.

 

오전에는 독립운동가들이 안장되었던 송경령능원(만국공묘)과 상해사범대 내에 있는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을 방문했다. 특히,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은 일제강점기 당시 한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전체에서 일어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입증하는 각종 사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시의원들은 중국위안부역사박물관 내에 나란히 앉아있는 한국소녀상과 중국소녀상을 바라보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에는 1926년부터 1932년까지 사용된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3.1운동 이후 독립운동의 구심점이 된 임시정부의 역사와 타국에서 목숨을 걸고 독립운동을 펼친 애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되새겼다.

 

이어 홍커우공원과 매헌 윤봉길 기념관을 방문해 윤봉길 의사의 희생정신과 독립의지를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윤봉길의사는 1932년 4월 29일 홍커우공원에서 주요 일본 고관들이 서있는 단상을 향해 폭탄을 던져 민족의 독립정신을 전 세계에 알렸다. 이 사건에 대해 중국정부에서도 ‘중국 사람들도 하지 못한 일을 한 명의 조선 청년이 해냈다.’고 격찬했으며, 상해 임시정부가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계기가 되었다.

 

박문석 의장은 “일제의 탄압과 감시 속에 임시정부를 옮기면서 끝까지 싸운 애국선열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었다. 그들의 희생과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항일유적지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snmedia.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대위‘ 이부영 상임대표로 공식기구 구성 / 김영욱
경기학비 박미향지부장, “내 단식이 문제가 아니라, 공정임금 보장 못하는 현 정부가 문제” / 김영욱
요양노조, "성남시 공공요양기관 민간위탁 직영 전환" 긴급 토론회 개최! / 김영욱
민중당, “아덱스, 방위산업 전시회 중단및 서울공항 폐쇄” 기자회견 / 김영욱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임금 차별 현황과 해소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 김영욱
아이폰11 신제품 출시, 전면파업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는 KT와 KT링커스의 책임이다 !! / 김영욱
아덱스저항행동, 은수미 성남시장에게 공개질의통해 아덱스 후원 중단 촉구 / 김영욱
성남주민연대, 대법승소한 주거이전비 소모적 소송진행하는 LH규탄 및 수원지법 경고 집회 / 김영욱
김미희 전 의원, 서울공항에서 1인 시위한 까닭 / 김영욱
LH공사는 집 장사 중단하고, 판교공공임대아파트 분양가상한제 적용해야.. / 김영욱